"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싶습니다.
파파이스에서 왔습니다.

재택으로 저녁까지 일을 하고 있지만 만약 시간이 맞는다면 참관신청을 하고 싶어요.

부르면 갑니다
모든 국민이 법앞에 평등한 그날의 역사를 만들어 나아갑시다.
파파이스 보고 알게 되어서 참관인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매의 눈으로 감시하겠습니다! 진실을 밝히는 일에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직장여성이지만 미력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Maria
16.12.28
12월 31일(토) 광화문 광장에서
올해의 마지막 '회원가입 서명전' 후
보신각 '하야타종'과 함께
'2017년 시민의 눈 파이팅'을 외치며
2016년 일정을 마무리 하고자 합니다.

더보기
열심히 지켜보겠습니다.
지난 18대 대선의 개표관리 매뉴얼입니다.
눈 밝고 귀밝으신 분들의 많은 참여바랍니다.
선관위 위촉 참관인들은 상당수가 일당 챙기기 위한 분들이 많습니다.
생활이 궁색함으로. . .
때문에 선관위 직원들 비위 잘 맞추는 매번 같은 분들이 위촉되는 경우가 많아 신뢰성이 떨어집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자발적 참관인들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투개표 조작이 4.19의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였음으로 박정희 정권때도 투개표 조작은 별로 눈에 띠지 않았고 독재 정권도 투개표 조작에는 매우 조심스러워 했는데,
더보기
광화문에서 서명하고 받은 시민의 눈 자료를 보고 회원가입했습니다. 시민 투개표 참관인에 꼭 참여하고 싶습니다. 기다릴게요.
투개표 참관인 희망하시나요?
투개표 참관에 관해 모든 의문을 풀어드립니다.
공부해서 나눕시다.
손을 모으고 싶습니바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에 파파이스를 통해 투표조작에 대한 의심과 관심으로 시민의 눈에 참여하게되었습니다. 그리고 선관위에 개표 참관인 당첨되어 처음으로 개표상황을 직접 보고 감시하여였습니다. 근데 영화 더 플랜에서 처럼 분류기에 대한 의심보다는 그리고 김어준 총수가 말한 수개표를 먼저한다는 것은 너무 미개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몇자 남깁니다. 기계는 사용하라고 만들어 놓은것입니다. 그런데 분류기 작업보다 사람이 수개표를 먼저한다는 것은 너무 시간도 3~4배 걸리고 너무 미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저도 지난 대선에 대해 의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치만 이번에 참관하여 개표상황을 보니 김어준총수가 말한 분류기에서 오류보다는 각 개표상황의 집계가 중앙선관위에 바르게 모아지는가 더 의심이 가더라구요. 사람이 하는 일이니 몇개가 잘못 분류될수는 있는데 워낙 사람이 많아서 영화에서 처럼 그렇게 1번표가 2번으로 비율대로 가지는 못할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분류가 시간을 엄청 단축시켜지는데도 12시가 넘어가니 개표사무원들도 지쳐하고 참관인들 (시민의 눈포함 정당 참관인)도 본분을 망각하고 의자에서 졸고계신 분들도 많아지더라구요. 제대로 감시할려니 진짜 허리, 다리, 발 등 많이 아프더라구요. 그나마 대선결과에 만족하며 같은 시민의 눈끼리 응원하며 끝까지 개표참관을 기분좋게 마무리 하고 새벽 3시에 귀가에 했습니다만 매번 이렇게 할수 없을듯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분류된 유효표 카운팅되는것도 저의지역구는 1분에 150매씩 세어서 천천히 쉽게 식별할수 있었는데 그것도 사람이 계속 지켜보며 감시한다는게 쉬운일이 아닌듯합니다. 그래서 차라리 페이북이나 개인방송으로 삼각대 카메라 설치로 편하게 앉아서 지켜보는게 어떨런지 의견내봅니다.
그리고 제가 이번에 사전투표 지킴이 활동하면서 느낀점은 저희 지역구 선관위 관계자들은 무척 친절하여서 참 편하게 활동할수 있었다는 것이고 무엇보다도 처음보는 지킴이들과 정치 성향이 같아서 그런지 5~6시간동안 어색함없이 편하게 대화할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힘든 일은 지난 총선때 몇몇 시민의 눈이 감시했다니 정말 수고했다고 박수쳐주고 싶네요. 저희 접주님 보니 진찌 대단하시더라구 한시도 안쉬고 개표내내 둘러보고 감시하고 설명해주시고 약간의 문제있을때 위원회 가서 의견내시고 . 감탄하고 돌아왔습니다. 국민들이 알아주지도 않는데도 말입니다. 아무튼 진짜 너무 감사드리고 이번 선거는 시민의 눈의 승리라고 말하고 싶어 글 남깁니다. 암튼 진짜 고생하셨습니다.
민주화의 도시에 살고 있어 이 곳만큼은 공정한 선거일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마저도 의심하게 하는 혼란한 현실에 살고 있어, 이렇게 참관인 신청합니다.